계간 《기본소득》 제17호(2023년 가을-겨울 통합호)

bienuk_livable-icon

2024년 5월 제4기 운영위원회/정기이사회 결과

지난 2024년 5월 11일 토요일, 정치경제연구소 대안 & Zoom 화상회의실에서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2024년 5월 제4기 정기이사회 및 운영위원회가 열렸다. 이번 정기이사회/운영위원회에서는 회원 현황 및 회계 보고와 함께 계간 <기본소득> 전환, 월례 세미나 준비, 기본소득 상상 인터뷰 ‘파문’ 시즌 2, 기본소득 학교, 재정상황 개선을 위한 특별회비 조직, 기본소득연구소 활동 등을 안건으로 다뤘다.

thumbnail_Ripple-2_#5

[기본소득 상상 인터뷰] 파문2 #5 원용철 편. “대전역 노숙인이 된 목사, 컵라면 기본소득을 말하다”

교회 안의 목사가 아닌 세상 속의 목사, 가난한 이들과 함께 하는 것이 하나님 종인 목사의 사명이라 굳게 믿고 있는 원용철 목사를 만났다. 대전역 일대 노숙인과 쪽방 주민을 지원하고 있는 벧엘의 집 원용철 목사는 노숙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에 대해 오히려 사기꾼들은 자기 재산을 다 빼돌려서 결코 노숙인이 되지 않는다며, 모질지 못해서 착해서 노숙인이 되는 것이라 말한다. 노숙인만 드세요! 나눔의 현장에서조차 선별하고, 배제하는 현장을 목격하고 비록 컵라면 하나지만 노숙인뿐 아니라 원하는 이 누구나 먹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통해 기본소득 정신을 구현한 이야기가 은혜로웠다. 가난한 이들에게만 선별적 지원하는 것이 효율적인 것이 아니라 그 몫을 더 키워서 누구나 모두가 기본적인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발상의 전환을 경험할 수 있는 인터뷰.

240430_photo_Discussion-on-political-roadmap

[소식] 기본소득 실현을 위한 정치적 로드맵 국회토론회 (2024. 04. 30.)

“제22대 국회를 기본소득 국회로” 만들기 위해 “기본소득 실현을 위한 정치적 로드맵 국회토론회”가 2024년 4월 30일 오후 3시, 한국스카우트연맹회관 스카우트홀에서 열렸습니다. 이 토론회는 국회의원 용혜인,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사단법인 기본사회가 공동으로 주최했고, 안효상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이사장과 금민 정치경제연구소 대안 소장이 발표했습니다.

obituary-banner_Sehwa-HONG_18-April-2024

[추도사] 홍세화 선생께, 그리고 우리 모두에게

마음의 준비를 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지만 막상 우리 곁을 떠나셨다는 소식을 들으니 주변의 공기마저 무거워지는 느낌입니다.
선생의 떠나감을 슬퍼하고, 선생이 남기신 것을 그리워한다는 게 무엇일까요? 선생이 몸담고 있던 신문사에서 마지막으로 쓰셨다는 칼럼의 부제처럼 “소유에서 관계로, 성장에서 성숙으로”를 되뇌면 될까요? 아니면 선생을 유명하게 만든 ‘똘레랑스(관용)’를 가슴에 새기고 몸으로 실천하는 걸까요? 선생이 함께했던 모임인 ‘소박한 자유인’이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이 인간의 한계를 감각하고 절제하면서도 뭔가를 애써서 하는 삶을 우리 모두가 살아가는 것일까요?

bienuk_livable-icon

2024년 4월 제4기 운영위원회/정기이사회 결과

지난 2024년 4월 13일 토요일, 정치경제연구소 대안 & Zoom 화상회의실에서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2024년 4월 제4기 정기이사회 및 운영위원회가 열렸다. 이번 정기이사회/운영위원회에서는 회원 현황 및 회계 보고와 함께 계간 <기본소득> 준비, 월례세미나 준비, 기본소득 상상 인터뷰 ‘파문’ 시즌 2, 2024년 주요사업 집행준비, ‘기본소득 실현을 위한 정치적 로드맵 토론회’ 공동주최, 한국불평등연구랩 2024년도 국제학술회의 ‘한국의 불평등과 사회정책’ 세션, 기본소득연구소 활동 등을 안건으로 다뤘다.

thumbnail_Ripple-2_#4

[기본소득 상상 인터뷰] 파문2 #4 고병권 편. “‘사람’의 지위를 의심받는 ‘사람들’의 경계에서 변화가 시작된다”

2024년 1월 31일, ‘읽기의 집’ 집사이자 ‘노들장애인야학’의 학생이자 교사인 철학자 고병권을 만났다. 확실하고 확고했던 생각들이 흔들린다 말했다. 이 사회의 ‘가장자리’에서 무언가 꿈틀거리는 것, 알 수 없는 반짝거리는 것들을 느낀 이후의 일이다. 안다는 것은 무엇인가. 그는 이제 ‘안다’라 말하기보다, ‘알 수 없다’고 말한다. 그리곤 그의 세계를 뒤흔든 이야기들을 보고, 듣고, 쓴다. 글을 쓰는 일이란, 책임지는 것, 응답하려 노력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는 이 이야기들이 우리 사회가 서로 기대어 있음을, 덕분에 살아가고 있음을 알려준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 이야기들은 한 사회가 모든 구성원에게 ‘기본’을 보장하자는 기본소득의 논리로 이어진다. 물론 모두의 기본을 위해선, 차이를 보완할 수 있는, 공공성을 높일 수 있는 고민을 함께 해나가야 할 것이다. 그가 ‘권리중심(공공)일자리소득’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다. 기본소득과 권리중심일자리가 함께 가야 한다고 말하는 그의 이야기를 자세히 들어보면 좋겠다.

cropped_volunteer-2055010_1920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속의 ‘기본소득’ 정책공약

제22대 국회의원선거(2024년 4월 10일)을 맞이하여,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가 각 정당의 기본소득 정책공약을 정리했습니다. 이번 기본소득 정책공약 정리는 지역구 투표(지역구 의원 선출)를 위한 기본소득 정책공약 정보와 정당 투표(비례대표 의원 선출)를 위한 기본소득 정책공약 정보를 구분하여 진행했습니다.

image_ubi-phd-network-post

[알림] 기본소득 청년연구자들의 국제모임 UBI PhD Network에 함께할 박사과정생들을 찾습니다

최근 기본소득에 관심 있는 PhD 학생들의 국제모임인 UBI PhD Network가 생겼습니다. UBI PhD Network는 기본소득을 연구하는 청년 연구자들을 국제적으로 연결하는 목표로 설립되었고, 비슷한 생각을 하는 연구자들이 서로 만나고 의견을 나누고 서로의 연구에 대해 토론하는 플랫폼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기본소득’ 지역네트워크를 소개합니다

‘기본소득’ 뉴스를 받아보세요!

thumbnail_Ripple-2_#5

[기본소득 상상 인터뷰] 파문2 #5 원용철 편. “대전역 노숙인이 된 목사, 컵라면 기본소득을 말하다”

교회 안의 목사가 아닌 세상 속의 목사, 가난한 이들과 함께 하는 것이 하나님 종인 목사의 사명이라 굳게 믿고 있는 원용철 목사를 만났다. 대전역 일대 노숙인과 쪽방 주민을 지원하고 있는 벧엘의 집 원용철 목사는 노숙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에 대해 오히려 사기꾼들은 자기 재산을 다 빼돌려서 결코 노숙인이 되지 않는다며, 모질지 못해서 착해서 노숙인이 되는 것이라 말한다. 노숙인만 드세요! 나눔의 현장에서조차 선별하고, 배제하는 현장을 목격하고 비록 컵라면 하나지만 노숙인뿐 아니라 원하는 이 누구나 먹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통해 기본소득 정신을 구현한 이야기가 은혜로웠다. 가난한 이들에게만 선별적 지원하는 것이 효율적인 것이 아니라 그 몫을 더 키워서 누구나 모두가 기본적인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발상의 전환을 경험할 수 있는 인터뷰.

240430_photo_Discussion-on-political-roadmap

[소식] 기본소득 실현을 위한 정치적 로드맵 국회토론회 (2024. 04. 30.)

“제22대 국회를 기본소득 국회로” 만들기 위해 “기본소득 실현을 위한 정치적 로드맵 국회토론회”가 2024년 4월 30일 오후 3시, 한국스카우트연맹회관 스카우트홀에서 열렸습니다. 이 토론회는 국회의원 용혜인,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사단법인 기본사회가 공동으로 주최했고, 안효상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이사장과 금민 정치경제연구소 대안 소장이 발표했습니다.

thumbnail_Ripple-2_#4

[기본소득 상상 인터뷰] 파문2 #4 고병권 편. “‘사람’의 지위를 의심받는 ‘사람들’의 경계에서 변화가 시작된다”

2024년 1월 31일, ‘읽기의 집’ 집사이자 ‘노들장애인야학’의 학생이자 교사인 철학자 고병권을 만났다. 확실하고 확고했던 생각들이 흔들린다 말했다. 이 사회의 ‘가장자리’에서 무언가 꿈틀거리는 것, 알 수 없는 반짝거리는 것들을 느낀 이후의 일이다. 안다는 것은 무엇인가. 그는 이제 ‘안다’라 말하기보다, ‘알 수 없다’고 말한다. 그리곤 그의 세계를 뒤흔든 이야기들을 보고, 듣고, 쓴다. 글을 쓰는 일이란, 책임지는 것, 응답하려 노력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는 이 이야기들이 우리 사회가 서로 기대어 있음을, 덕분에 살아가고 있음을 알려준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 이야기들은 한 사회가 모든 구성원에게 ‘기본’을 보장하자는 기본소득의 논리로 이어진다. 물론 모두의 기본을 위해선, 차이를 보완할 수 있는, 공공성을 높일 수 있는 고민을 함께 해나가야 할 것이다. 그가 ‘권리중심(공공)일자리소득’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다. 기본소득과 권리중심일자리가 함께 가야 한다고 말하는 그의 이야기를 자세히 들어보면 좋겠다.